소식

활동소식

[행사스케치] 예장통합 제104회 부총회장 후보 소견 발표회 앞 피켓 시위

페이지 정보

작성자 by 관리자 / 작성일19-08-28 16:00 / 조회 77 / 댓글 0

본문

8월 27일(화),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통합) 총회 회관에서 서울/수도권지역 제104회 부총회장 후보 소견발표회가 진행되었습니다. 한해동안 총회를 이끌어갈 부총회장 후보들이 총대들을 대상으로 소견과 정책 등을 발표하는 자리입니다.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는 총회 재판국의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위임 결의 무효 판결이 총회의 역사적 결정이며, 돌아오는 제104회 총회에서 이러한 결정들을 받아들이고 지킬 것을 촉구하는 피켓 시위를 진행했습니다. 


665fa40dcca4e538cffcea2c9f5b2f01_1566972046_0517.jpg


특별히 기자회견이나 발언 없이 침묵으로 피켓 시위를 진행했습니다. 


"명성교회 세습 무효 판결은 총회의 역사적 결정입니다."


"교단헌법을 수호하는 정의로운 104회 총대가 되어주십시오"


665fa40dcca4e538cffcea2c9f5b2f01_1566972161_2696.JPG
665fa40dcca4e538cffcea2c9f5b2f01_1566972161_9061.JPG
665fa40dcca4e538cffcea2c9f5b2f01_1566972162_5071.jpg


부총회장 후보은 총회 운영과 교단 정책에 대한 다양한 의견과 소신들을 밝혔습니다. 선거문화, 여성총대할당제, 비례대표제 등 교단의 미래와 운영에 대한 평가와 대안들을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세반연이 주목한 부분은 금번 총회 재판국 판결에 대한 후보들의 의견이었습니다. 질의응답시간을 통해 후보들의 의견을 듣고자 했습니다. 그러나 선거관리위원회가 질문을 뽑는 과정에서 판결에 대한 질문은 민감하다고 판단하여 '세습금지법'에 대한 의견으로 수정하여 질의가 진행되었습니다. 


김순미 장로 부총회장 후보(서울노회/영락교회)는 다음과 같이 입장을 밝혔습니다. 


"2012년에 감리교에서 개신교단 최초로 세습금지법이 통과되었고, 우리교단에서도 2014년에 세습금지법이 시작되었다.

총회와 재판국 안에서 논의가 있어왔지만 초점은 하나이다. 

... 부족한 제가 (부총회장이) 된다면, 총회의 정체성을 지키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

임원회는 총회의 결의를 지키는 데 충실해야한다. 다만, 법 규정에 대한 시행세칙을 분명히 해야 할 것이다."


신정호 목사 부총회장 후보(전주노회/전주동신교회)는 짧게 자신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매스컴에서 앞서 다루고 있지만 과정은 진행중에 있는 걸로 알고 있다. 목회대물림, 원칙대로 하겠다. 총회가 정한 법에 의해서, 원칙대로 하겠다.”




665fa40dcca4e538cffcea2c9f5b2f01_1566975106_6401.jpg
665fa40dcca4e538cffcea2c9f5b2f01_1566975110_4553.jpg
665fa40dcca4e538cffcea2c9f5b2f01_1566975111_0722.jpg
 

소견발표회가 마친 후에도 피켓 시위를 진행했습니다. 총대 일부는 격려를 보내기도 하고, 일부는 비난을 쏟아내기도 했습니다. 

후보들의 의견에 대한 해석의 여지는 다양해질 수 있으나, 분명한 것은 세습금지법에는 총회의 역사적 결정과 시대적 요구가 담겨있다는 것입니다. 

제104회 총회에서 법 뿐만 아니라 신앙양심이 지켜지길 바라는 마음으로 계속 해서 기도를 부탁드립니다. 


665fa40dcca4e538cffcea2c9f5b2f01_1566975274_1065.jpg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