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공지사항

[성명서] 생명사랑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교회가 되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by 관리자 / 작성일20-03-26 18:39 / 조회 169 / 댓글 2

본문

53837edfa5785909db7824275e08a01f_1585215580_5284.png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공동대표회장 김태영·류정호·문수석)과 한국교회연합(한교연·대표회장 권태진)은 지난 2020년 3월 25일에 발표한 성명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정부의 방침을 ‘교회에 대한 폭력행위’로 규정하고, 이것을 ‘강요와 불법을 앞세운 독재적 방식’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교회의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과 자발적 협조를 정부가 과소평가하고 있다며 관계 당국과 언론을 향해 고압적인 자세로 경고를 보냈다.


이 성명을 통해 한교총과 한교연이 얼마나 사회적 현실을 외면하고, 타인의 생명과 안전을 무시하는 단체인지를 여실히 드러내었고, 사회를 염려하여 자발적으로 참여한 교회의 진정성을 폄하하고 말았다. 


지금 전 세계는 자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려 통행을 금지하고, 지역을 통제하며, 심지어 국경까지 폐쇄하고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민주주의 체제의 장점을 잘 살려 투명성과 개방성을 통해 위기를 성공적으로 극복해 나감으로써 많은 나라의 모델이 되고 있으며, 높은 시민의식은 세계의 찬사를 받고 있다. 그런데도 일부 교회가 집단 예배를 강행하여 사회 불안을 조성하는 것은 종교의 공공성을 망각한 우리의 수치다. 방역의 전환점에 서 있는 지금이야말로 한국교회가 사회적 합의에 따라 진행되는 모든 방역 절차에 더 열심히 협력할 때다.


한교총과 한교연은 이웃을 향하여 눈을 돌려 보라. 개학도 하지 못한 학교와 수능만 바라보고 달려왔던 고3 수험생의 불안, 어린 자녀를 위탁할 곳이 없는 맞벌이 부부, 오가는 사람 없는 텅 빈 거리에서 신음하는 소상공인들이야말로 교회가 섬길 이웃이며 동시에 우리 자신이 아닌가. 그런데도 현재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밀접 접촉으로 인해 생길 전염 가능성이 높은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이용 권고와 행정명령이 교회와 종교에 대한 탄압이라는 주장은 도저히 납득할 수가 없다. 과연 한교총과 한교연이 이 시대를 함께 살아가는 시민으로서의 양심이 있는 것인지, 하나님나라의 가치를 품고 있는 교회들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 


오랫동안 반복되어 몸의 기율로 새겨진 예배 형식을 일순간에 바꾸기란 쉽지 않은 도전일 수밖에 없고, 발달한 문명에 익숙하지 않은 세대에겐 더욱더 어려운 시기를 보낼 수밖에 없는 안타까운 현실도 있다. 이러한 때에 예배의 본질이 물리적 거리를 좁히는 것에만 있지 않음을 깨닫고 참된 예배의 회복을 일구는 기회로 삼아야 할 것이다. 참된 예배는 하나님의 생명을 우리와 온 세계에 나누는 일이 아닌가. 하나님이 어찌 특정한 시공간에만 갇혀 드리는 예배만 예배로 받으시겠는가. 이웃의 생명을 살리기 위해 흩어져 가정에서 또는 온라인으로 드리는 예배를 더 기뻐하시지 않겠는가. 


지난 역사에서 한국교회는 시민의 생명과 사회를 지키는 의미 있는 일을 감당해 왔다. 일제강점기에는 독립운동으로, 독재 치하에서는 민주주의의 열망으로, 경제부흥의 시대에서는 가난하고 소외된 연약한 생명을 돌보는 일에 서슴없이 뛰어들었다. 

 

지금이야말로 다시 그러한 힘을 발휘할 때다. 교회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하여 생명이 위협을 받는 시대적 아픔에 함께해야 한다. 사회가 불안과 혼란에 빠진 틈을 타 자신들의 정치적 영향력을 확대할 기회만 엿보는 추악하고 탐욕스런 자들에게 용기를 가지고 맞서야 한다. 이를 위해 한국교회는 생명존중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교회로 전환해야 할 것이다. 




2020년 3월 26일


교회개혁실천연대

남오성 박종운 윤선주 최갑주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바른길님의 댓글

바른길 작성일

항상 보면 개혁을 주장하는 분들이 먼저 개혁을 했으면 합니다. 교회에서는 이미 벌써 3주 영상에배를 드리고 있는데, 정부에서 매 주일 감독을 나오고 있습니다. 알고 계시나요? 일제시대에도 이런 일은 없었던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정부에서 다른 시설이나 기관에도 감독을 나가서 한시간 지켜보는 곳이 있는지 확인해 보셨나요? 없습니다. 오늘 서울의 어느 구청에서 식당 칸막이를 한것을 기사로 내 보면서 훌륭한 처사인 것처럼 보도했습니다. 쇼 아닌가요? 옆사람과는 2미터는 커녕 붙어 있습니다. 침은 직선으로만 날아가나요? 옆으로도 튑니다. 그러나 교회는 앞뒤좌우 대각선 2미터 간격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알고 있나요?
함부러 성명서 내 보내지 마세요. 교회와 하나님 망신입니다.

잠언님의 댓글의 댓글

잠언 작성일

일부 예배를 강행하는 교회들로 인해 주변 많은 이들이 불안해하고 있습니다. 구청은 나랏일을 하는 곳이라 쉬어선 안되는 곳이구요. 교회는 장소의 의미보다 예배의 의미가 더 큰 것 같습니다. 우리는 어디서든 하나님께 예배할 수 있는 존재이기에 주변의 불안해하는 이웃을 먼저 돌볼 때에 하나님이 기뻐하시리라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