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언론보도

[인터뷰] "형식 집착하는 예배관 탓"…내부서도 '현장 예배' 비판 (SBS 3/17)

페이지 정보

작성자 by 관리자 / 작성일20-03-17 12:17 / 조회 80 / 댓글 2

본문

"형식 집착하는 예배관 탓"내부서도 '현장 예배' 비판

 

방송 : 2020. 3. 17. (), SBS 뉴스

인터뷰 : 남오성 목사 (교회개혁실천연대 공동대표)

 

사회와 이웃을 위해서 협력하는 것이 하나님의 뜻이고 이게 진정한 예배일 수 있다는그렇게 하지 못하는 모습이 안타깝죠.” (남오성 목사)

 

교인 수가 100명 남짓한 경기도의 작은 교회에서 별도의 장비 없이도 유튜브 방송으로 3주째 온라인 예배를 이어오고 있는 모범 사례 현장으로 방영되었습니다. 현장 예배 중단이 종교적 자유에 대한 도전이 아니라 이웃에 대한 배려와 사회적 거리 두기의 일환으로 인식의 전환이 되었으면 합니다.  


아래의 링크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서성기님의 댓글

서성기 작성일

신사참배를 반대하여 예배를 사수하려고 하였던 분들은 어떻게 해석을 하시나요.
사회가, 정부가 원하는대로 신사 참배를 하지 않은 분들은 여전히 역적인가요?
하나님의 말씀이 상황에 따라 언제나 변화는가요?
아브람이 아들 이삭을 제물로 바치는 문제를 이 시대에 님들은 어떻게 해석을 하시나요?
사회가 하는 말을 들어야 하나요

바른길님의 댓글

바른길 작성일

형식에 집착하는 에배관이라고? 참으로 어이없는 쉬운 말입니다. 그분 교회 현장에 나와 보셨나요? 지금 어느 특정교회 말고는 모두 누구보다도 바이러스 차단을 위하여 애 쓰고 있습니다. 작은교회는 문 닫을 정도로 어려움을 겪고 있으면서도 영상에배나 문서예배로 대신하고 있습니다. 함부러 말하지 마세요